기사검색

전북 일자리 창출 논의 ‘머리 맞대’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7/30 [16:47]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방안 모색을 위해 도내 각계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전북도와 전북연구원이 30일 전북연구원 컨퍼런스홀에서 전북경제포럼 일자리 노동분과 세미나를 개최했다.
도는 분과별 전문가 토론으로 민생경제 활성화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북연구원에 전북경제포럼을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일자리 노동분과 세미나에는 원광대 강남호 교수가 좌장을 맡고 전북도,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한국노동연구원, 전북노동정책연구원, 전장부품기업인 제논전장㈜, 전북인적자원개발위원회, 전북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이와 함께 지역 고용?일자리 분야 최고 권위자인 이규용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기조발제를 맡아 전북도 일자리정책 평가와 발전과제에 대해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이날 일자리·노동분과에서는 민선 7기 일자리정책을 종합 검토해 전북의 고용전략 비전과 핵심 3대 전략 및 9개 실행전략이 제시됐다.
먼저 전북이 개선할 일자리 환경으로는 △고령화에 따른 청년층 저고용, △저임금 구조개선, △비정규직 비율 축소, △전주?군산?익산?완주 편중에 따른 권역별 격차 완화 등이 진단됐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지역일자리 정책으로 △기업가 정신 촉진, 도시재생 등 기업활동 촉진정책과 △기업지원, 산업혁신, 글로벌지원 등 생산성 향상정책, △산업-대학의 지식 이전정책, △전략업종 선정, 클러스터 개발, 비즈니스 네트워크 등 부문개발정책 등 지역 내생적 고용전략 수립이 제시됐다.
특히 이 연구위원은 전북의 정책 방향으로는 △고용률 61% 상회, 청년 고용률 전국평균과 5%p 이내 축소, 비정규직 40%대 축소 등 고용성과를 제고하고 △일자리 지도 구축, 상생협력 모델 발굴, 마중물 상생고용지원금 등을 통해 일자리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저임금 근로자 청년층 고용보조금 지원, △중점지원 대상 사업장 선정으로 비정규직 고용구조 개선, △자영업?소상공인 경영 개선(HR 컨설팅), △노동현안 공론화, 전북형 생활임금제, 특수형태 근로자 사회안전망 가입 지원 등으로 건강한 노동시장의 개선도 강조했다.
구체적인 추진과제로는 일자리 분야에 △일자리정책을 총괄 기획?조정?평가?환류할 수 있는 일자리 통합지원체계 구축, △전북 소재 공공?민간 고용 네트워크 활성화, △심층상담-진로설계-직업훈련-집중취업알선 등 일관된 지원구조 확보, 고령자?저숙련 근로자?경력단절 여성?청년 등 계층 특성을 고려한 맞춤서비스 개선, 일자리정책 담당자 역량강화, 지역 특성에 적합한 시군 고용정책지원 등 일자리 통합 지원체계 기능 강화가 논의됐다.
또한 노동분야 과제로는 △노동정책 기본계획 마련, △노동 전담 행정조직 개편, △노동정책 실행기관 신설, △근로자 권익 보호를 위한 노동교육 강화 등이 제안됐다.
도 이종훈일자리경제정책관은“전문가 여러분의 생산적 논의를 통해 사업을 구체화하는데 심층 고민하고 전북도 일자리를 획기적으로 늘려나갈 수 있는 방안마련에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