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 위기 출장 행사 ‘올스톱’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4/06 [22:08]


전북도가 공직자들의 복무관리지침을 강화하는 등 방역 고삐를 더욱 조인다.

 

최근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두 자리를 기록할 정도로 위기감이 커짐에 따라 공공기관부터 긴장감을 다잡고 철통 방역 체계를 다시 구축하자는 것이다.

 

도는 도 본청과 14개 시.군, 출연기관과 유관기관 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공무원 복무관리 지침’을 보내고 방역수칙 철저 준수 등 긴급 협조 요청을 했다고 6일 밝혔다.

 

또 가급적 출장을 자제하고 영상회의와 서면보고 활용 등 접촉을 최소화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고 불가피하게 대면 회의 일정을 잡아야 할 때는 회의의 긴급성과 감염 진행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점도 공지했다.

 

공공기관은 단위 면적당 밀집도가 높고 업무 특성상 회의가 많아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확산 우려가 크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접촉자 자가격리, 기관폐쇄 등 업무 마비를 피할 수 없어 도민 불편이 우려된다.

 

이에 따라 실내.외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철저히 하기, 사적모임 금지 등 코로나19 확산과 예방활동에 적극 협조해 줄 것도 지시했다.
 
또 기관별 청내 방송을 이용, 방역수칙 준수를 수시로 안내해 직원들이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해 줄 것도 공지하고 있다.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 “사회적으로 모범이 되고 사회 유지의 근간이 돼야 할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도민의 안전지킴이로서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며 “공직자들부터 경각심을 갖고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