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 위기산업 고용안정에 132억원 투입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4/05 [22:19]

 

전북도가 올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에 국비 105억원 등 모두 132억원을 투입한다.

 

도에 따르면 올해는 4개 프로젝트 11개의 세부사업 추진으로 도내 362개 기업을 지원, 1,858명의 고용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함께 손을 잡을 자동차융합기술원, 전북생물산업진흥원 등 지역 내 12개 혁신기관이 참여해 세부 사업별로 전문적이고도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도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투트랙 전략으로 움직인다.

 

위기 기업을 지원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한 고용창출 여력을 확대해 근로자의 고용유지와 성장을 통한 위기 근로자 흡수 전략이다.

 

초기에는 위기 산업인 자동차산업의 활성화에 방점을 찍고 점차 고용성장산업과 신산업 활성화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위기 산업에서 발생하는 실직(예정)자를 이.전직 재배치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에 따라 처음으로 손이 가는 곳도 자동차 부품기업의 소생이다.

 

도는 자동차 부품기업의 제품개발과 고급화를 지원해 사업의 다각화를 모색하는 한편 물류비와 해외시장 진출 등의 지원을 통한 거래선 다각화로 근로자의 고용유지와 위기 근로자를 흡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다른 물꼬인 도내 고용성장산업인 농식품기업의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사업화 지원과 함께 위기산업 기업에서 스마트팜 분야로의 창업지원과 농식품기업으로의 전직 훈련을 추진한다.

 

아울러 신성장 산업인 수소전기차, 홀로그램, 미래형 친환경 특장차 등 자동차 신기술 산업에 대해 성장 지원으로 고용창출 여력을 확대하는 한편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해 위기 근로자 흡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운영, 고용안정 거버넌스를 구축해 위기 근로자를 발굴하고 여건에 따른 취업알선, 직업훈련 등 필요 사업을 각 프로젝트 간 연계 지원하는 종합적인 고용서비스 제공으로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고용 위기산업과 신산업 성장, 위기근로자의 고용안정 등 일거양득의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이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의 고용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