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위축된 조선산업, 새로운 돌파구 찾는다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3/07 [19:26]

 

 

전북도가 올해에도 조선기자재 사업 다각화 생태계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도내 조선해양기자재 업체의 대기업 의존도를 완화하고 일감확보를 위해 제품 다양화 및 고도화 추진으로 산업 체질 개선과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 2018년 첫발을 내디딘 이후 지난해까지 총 30억원의 예산을 투자했으며 전북새만금산학융합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이 함께 힘을 보태고 있다.

 

올해 사업비는 4억원으로 도내 소재 조선해양기자재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26건의 과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공모를 통해 서류심사와 발표평가를 거쳐 선정.지원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수요기반 제품 고급화 및 성능향상 지원(시제품 제작, 설계·해석) △신뢰성 확보를 통한 조기.상품화 지원(시험인증, 특허) △국내.외 시장개척을 위한 마케팅 지원 △산학연 집적화 네트워크 구축지원 등이다.

지난해 사업추진 결과 27개 기업에 38건의 과제를 지원해 매출 107억원, 신규고용 22명, 특허출원.등록 10건 등의 성과를 거뒀다.

기업 만족도 결과도 평균 94점으로 높게 나타났다.

 

올해 사업도 기구축된 조선해양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고 기업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기업 맞춤형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코로나19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해양기자재 기업의 사업다각화 및 제품 다양화를 통해 기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며 특히 "중소형.특수선 중심의 산업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염형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