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찰 간부 아내, 장애인 돈 수천만원 안갚아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3/07 [19:14]

 


경찰 간부의 아내가 장애인으로부터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5일 범죄 피해자를 지원하는 전북의 한 사단법인에 따르면 지체 장애인 A씨(61.여)는 B씨(61.여)가 자신의 돈 4,000여 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B씨는 2019년부터 1년 동안 생활비나 옷가게 운영 자금 등의 명목으로 A씨에게 돈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의 계속되는 부탁에 신용카드 현금 서비스 등을 통해 마련한 돈을 B씨에게 건넸다.

A씨와 B씨는 지인을 통해 알게 된 관계로 A씨는 자신을 살뜰히 챙기는 B씨에게 점차 마음을 열었다고 한다.

그러나 A씨가 돈을 갚으라고 요구할 때마다 B씨는 “남편이 경찰대에서 강의를 한다. 곧 강의료가 나오니 이 돈으로 갚겠다”면서 변제를 차일피일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남편은 충남에서 근무하는 현직 경찰관으로 알려졌다.

 

사단법인 관계자는 “A씨는 생활형편이 여의치 않은데도 선뜻 돈을 내줬는데 남편이 경찰이라고 내세우며 B씨가 돈을 갚지 않고 있다”며 “돈을 갚지 않는다면 B씨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B씨는 지난해 12월 A씨 집에서 쌀과 화장지, 우산 등 35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훔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