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 주거복지센터, 집 없는 서민 주거복지 서비스 ‘강화’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1/22 [16:55]

 

전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주거지 상실 위기에 봉착한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촘촘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주시 주거복지센터는 임대료를 내지 못해 퇴거 위기에 놓인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희망홀씨 순환형 임대주택을 제공하고 긴급임대료나 이사비를 지급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센터는 현재 완산구 4호와 덕진구 6호 등 희망홀씨 긴급 순환임대주택 10호를 운영하고 있다.

 

긴급 순환임대주택은 보증금과 임대료 없이 공과금만 내면 최대 6개월까지 임시로 거주할 수 있는 곳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실직과 소득감소로 강제퇴거 위기가구가 늘면서 순환임대주택 10호가 모두 꽉 찼다.

 

향후 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협의를 통해 LH소유 매입임대주택 및 평화동 영구임대아파트 장기 공실을 무상 제공받아 순환임대주택을 5호~10호 정도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센터는 임대료가 없어 거처 마련이 힘들거나 이사비용이 부족한 경우 체납으로 난방·전기가 단절된 경우에 직면한 취약계층에게 긴급임대료와 이사비, 주거관리비도 지원하고 있다.

 

생필품이 없는 경우에는 주거용품도 제공하고 있다.

 

취약계층 1가구당 70만원 한도로 지급된다.

 

센터는 또 전화·내방·방문·이동상담을 통해 주거급여와 노후주택 개보수 사업, 해피하우스 등 전주시 주거복지정책을 안내하고 있다.

 

여기에 공공임대주택에 입주를 지원하고 라이온스 봉사단체, 전주연탄은행, 꽃밭정이노인복지관, 전주종합사회복지관 등 민간자원과의 연계를 통한 주거환경개선사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와 관련 센터는 지난 19일 시민들에게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취약계층의 자활을 지원하기 위해 전주덕진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밖에 주거복지네트워크 23개 단체와는 집수리 지원 등을 협업하고 있다.
 
오은주 센터장은 “센터는 주거위기에 놓인 가구의 주거안정을 돕기 위해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민간자원과의 연계를 점차 확대해 모든 시민들이 안정된 주거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염형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