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도, 산하 공공기관 임대료 최대 50% 인하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1/21 [17:27]

 

전북도는 21일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임대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임대료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도는 도 산하 모든 공공기관 내 입주하고 있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경제적 부담을 함께 나누고 상생발전을 도모하고자 임대료 일제 감면을 추진한 바 있다.

 

도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 말까지 도 산하 10개 공공기관에 입주한 310개 업체를 대상으로 월 임대료의 30%에서 50%까지 총 3억5,500만 원의 임대료를 감면했다.

 

도의 이 같은 따뜻한 움직임이 올해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도는 올해도 지난해와 같이 공공기관의 임대료 감면을 추진해 기관 내 입주 기업의 고통을 분담하고 상생할 수 있는 움직임이 도내 전반으로 확산되도록 꾸준히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도 산하 공공기관은 공기업 1개와 출연기관 14개로 모두 15개 기관이 있고 2021년 1월 기준으로 329개 기업, 상가, 기관 등이 입주해 있다.

 

이중 지자체 시설과 정부 기관, 퇴거 예정 기업 등 15곳을 제외한 314개소가 이번 감면 혜택 대상으로 기관별로 최대 50%까지 연간 3억9,500만 원의 임대료를 감면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3억5,500만 원보다 4,000만 원가량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전북에서 시작된 임대료 인하의 전국적 확산에 부응해 정부는 현재 임대료를 낮춘 임대인에게 감면액 절반을 세제혜택으로 보전해주고 국공유재산의 임대료를 과거 3분의 1에서 5분의 1 수준으로 낮추는 등 제도적인 뒷받침을 마련했다.

 

송하진 지사는“전국적 확진자 발생 추세가 계속되는 등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경제적 위기가 가중되고 있는 시점에서 도 산하 공공기관의 임대료 감면 연장이 소상공인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줄여주기를 바란다”면서“이제 백신 개발 등으로 터널의 끝이 보이는 상황에서 이러한 작은 힘이 더해진다면 위기 극복의 날도 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