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용근 도의원,“미세플라스틱 발생 방지 도 대책 촉구”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1/21 [17:25]

 

전북도의회 박용근의원(장수 사진)은 22일 제378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인류의 건강과 자연 환경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미세플라스틱(5mm 이하의 작은 고체로, 1mm 이하 나노물질도 포함하고 있고 현미경으로도 관찰이 어려움)의 발생을 줄이기 위한 도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한다.

 

박 의원에 따르면 한국생명공학연구소 등 각종 국책연구기관의 발표에 의하면 미세플라스틱은 모세혈관을 타고 인체에 침투해 폐 세포를 죽이는 등 여러 장애 현상과 독성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많은 전문가들은 현재 전 세계 바다에 부유중인 약 5조개 이상의 미세플라스틱이 먹이 사슬에 따라 결국 인체에 침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이러한 추세에 따라 해양수산부가 FRP 어선을 알루미늄 어선으로 교체 사업을 실시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여러 정책이 시행 중인데 도의 관심과 노력은 부족하다.”며 “현재 도내 시군에서 매년 평균 8,000톤의 플라스틱이 수거되지만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나 업사이클 등 새로운 사업아이템은 다소 부족한 실정이다.”고 질타 할 예정이다.

 

또한 박 의원은 “또한 최근에는 새만금 일대에 플라스틱 소재가 주로 사용되는 수상태양광 설치 계획이 밝혀져 지역 사회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계획대로 2.4GMW가 설치된다면 최소 10만톤의 플라스틱이 물에 잠기는데 이 중 1%만 분해되더라도 5톤 트럭으로 200대에 해당하는 막대한 양이다.”고 주장할 계획이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