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완주군, 상용차 수요감소 현대차 전주공장 위기극복 대책 논의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1/20 [17:33]

 

 

 

완주군이 코로나19로 상용차 시장 수요 감소에 따른 경영난을 앓고 있는 현대자동차 공장의 활로 모색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성일 군수는 20일 완주군 봉동읍에 있는 현대차 공장을 방문해 노사 양측과 잇따라 면담을 했다.

 

박 군수는 이 자리에서 “현대차 공장은 세계 최대 상용차 생산공장이자 전북에서 가장 큰 공장으로 지역경제에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현대차 공장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노사 양측이 긴밀한 소통과 합의를 통해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재천 군의회 의장이 함께했다.

 

앞서 군은 전날에도 현대차 공장을 방문해 노사 양 측의 입장을 듣는 등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섰으며 군의회도 같은 날 “민·관·정 협력체계를 구축해 다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차 공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국내 경기의 심각한 침체로 상용차 시장 수요가 급감, 가동률이 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노조 측은 "직원 재배치에 의한 고용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위기 해소를 위한 사측의 투자와 신차배정을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친환경차 부각에 대한 사업성 등을 고려해 투자를 계획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행정이 노사 간 주요 쟁점사항에 대해 관여하기 어려운 만큼 지역 정치권과 공조를 취하면서 긴밀한 대화 창구를 마련해 노사합의의 물꼬를 터주는 등 노사와 지속적인 소통에 나서기로 했다.

 

또 앞으로 전북도를 중심으로 노사정협의회가 추진될 경우 적극 참여하는 등 현대차 공장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간다는 방침이다./유성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