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운영비누락-특정업체특혜의혹 ‘도마’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2/04 [17:04]

 

전북도가 군산풍력발전소 운영과 관련해 일부 운영비를 누락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도가 시행한 수소 전동지게차 시범사업이 ‘특정 업체 밀어주기식’특혜라는 지적과 함께 현재와 같은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에서 올해 계획했던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만기 고창2)는 지난 4일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에 대한 2021년도 예산안 심사를 했다.

우선 최훈열 의원(부안 사진)은“군산풍력발전소 운영과 관련해 10년정도 운영해 85% 수익을 기록했다는 전북도의 자료에 대해 해당 자료에 매년 3억원에 가까운 운영비가 누락돼있다.”며“이에 총수익 및 비용 자료를 검토 수익률을 재산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 강용구 의원(남원2 사진)은“전북도가 시행한 수소 전동지게차 시범사업이 시범사업인데 처음부터 많은 예산을 지원하는 것에 대해 우려가 있었으나 집행부에서 계속 요구해 승인을 했다”며 “하지만 현재 전혀 실적이 없고 더욱이 시범사업은 그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하는 것인데 시범사업만 끝내고 없애버리면 특정업체를 밀어주기 위한 것이다”고 일갈했다.

수소 전동지게차 시범사업은 수소전지 5대, 메탄올전지 5대 등 연료기관이 교체된 총 10대의 전동지게차를 A업체로부터 구입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 7억5,000만원이 지원됐다.

아울러 김만기 의원(고창2)은“국제교류센터는 사업설명서상 2020년 예산을 전액 집행할 계획이라고 표기된 점과 관련해 현재와 같은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에서 올해 계획했던 사업을 모두 추진했는지를 물고 낭비적인 요인이 없도록 운영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외에 박희자 의원(민주당 비례대표)은“수소차 보급과 관련 환경을 위해 수소차를 구매한 소비자의 권리 및 자산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