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 전통시장 활성화 ‘대통령상’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2/04 [17:02]

 


전주시가 남부시장 야시장과 청년몰의 경영혁신을 돕고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에 앞장서 정부로부터 전통시장 활성화 1등 도시임을 인정받았다.

 
전주시는 4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의 ‘2020 전통시장·상점가 활성화 유공자 포상 수여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 행사는 지난 2004년부터 매년 전국우수시장박람회에서 시상식이 개최됐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박람회 없이 별도로 수여식만 열렸다.

 
이번 대통령상 수상은 대형유통업체들의 지역상권 침투로 갈수록 침체돼가는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경영혁신사업과 시설 현대화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전통시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 결과물로 분석된다.

 
그간 시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 고객지원센터를 조성·지원하고, 주차장 시설을 개선하는 등 상인과 고객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해왔다. 또한 전통시장의 아케이드와 노후전선, CCTV 등을 정비하는 것은 물론 안전성 확보를 위한 화재공제 지원사업과 화재알림시설 설치에도 주력해왔다.

 
전통시장의 성공적인 모델로 자리잡고 있는 남부시장 야시장과 청년몰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도 수상에 한 몫을 했다는 평이다. 모래내시장과 신중앙시장의 치맥가맥축제와 추억의 포장마차 운영 등 문화관광형 특성화사업이 활기를 더하는 데에도 일조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전북대대학로상점가가 스마트 시범상가로 지정돼 비대면 스마트 상점가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신중앙시장 안전관리패키지 사업도 따내 더욱 안전한 전통시장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통시장은 대형마트에 비해 편의성과 쾌적성은 부족하지만 차별화된 문화와 추억이 있기 때문에 그런 매력과 특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해왔다”고 말하고 “지역경제의 허파와 같은 전통시장이 시민 삶에 활력을 불어넣고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경쟁력을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염형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