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흉기로 협박해 승용차 빼앗은 50대 중형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2/04 [17:01]

 

도박 빚으로 생활이 어려워지자 지인을 흉기로 위협해 차를 빼앗은 5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는 특수강도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57)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12일 전주시 덕진구의 한 도로에서 지인 B씨(50)를 흉기로 협박해 3,000만원 상당의 승용차를 빼앗은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흉기와 가스총, 청테이프 등을 미리 준비한 뒤 B씨에게 "너 돈 많지? 오늘 죽어야겠다"며 협박하고 가스총을 분사한 뒤 도주했다.


A씨 지난 3월 25일에는 C씨에게 빌린 휴대전화의 케이스에 꽂힌 카드로 금팔찌 등 1,000여만원 어치를 몰래 결제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을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고 특수강도의 피해품인 차량이 피해자에게 반환된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피고인이 흉기를 준비해 피해자를 유인,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수강도 피해자는 이 사건 범행으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이 범행으로 취득한 이익을 도박에 탕진하는 등 범행 이후의 정황도 좋지 않고 피해자들과 합의도 없었던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