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 맛 지킨다” 명인·명소·명가 추가 지정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2/01 [17:14]

 


전주시는 소중한 전주음식을 체계적으로 보존·계승하기 위해 전주음식 명인 1명과 명소, 명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 1곳씩을 추가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전주음식 명인은 7명, 명가는 5곳, 명소는 2곳,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는 12곳으로 늘어났다.


전주음식 명인에는 30여 년 간 전주비빔밥을 만들어온 김정옥 씨가, 명소에는 오랜 전통과 역사를 가진 전주비빔밥 업소 ‘성미당’이 지정됐다.


명가는 전주비빔밥에 빠져서는 안 되는 황포묵의 가문 내림음식 전수자인 양윤철 씨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는 2대가 함께하는 ‘외할머니솜씨’(쌍화탕, 흑임자팥빙수)가 지정됐다.


시는 명인과 명소, 명가, 유네스코 음식창의업소에 각각 지정서와 현판을 교부하는 한편 △전주음식 후계자 교육 △국내·외 홍보 행사 참여 기회 제공 △ 쿠킹 콘서트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주음식 명인은 향토전통음식 분야의 해당음식을 20년 이상의 조리경력을 보유했거나 2대 이상에 걸쳐 비법이나 기능을 전수받은 조리경력이 10년 이상이어야 지정을 받을 수 있다.  /염형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