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주여성 인권지킴이 '전북 이주여성상담소' 개소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1/22 [16:38]

 


가정폭력이나 성폭력 등으로 힘들어 하는 이주여성들을 돕는 전문 상담소가 전주에 생겼다.


전주시는 20일 서노송동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윤효식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이주여성상담소 개소식을 가졌다.


상담소는 (사)아시아이주여성센터가 맡아 운영하고 소장을 포함한 총 8명의 상담원이 배치됐다.


상담원 중 4명은 중국, 베트남, 필리핀, 러시아 이주여성이다.


상담소는 가정폭력, 성폭력, 부부갈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주여성과 자녀들을 대상으로 △전문상담 △통번역 서비스 △의료·법률·체류지원 △보호시설 연계 등 다양한 서비스를 한다.


시는 상담소 운영으로 폭력 피해 등 위기에 처한 이주여성들의 안전이 확보되는 동시에 가정폭력 예방으로 인권친화 환경 조성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준 전북이주여성상담소장은 “전북이주여성상담소가 힘들고 지친 이주여성들에게 밝은 미소를 되찾게 하고 무지갯빛 희망의 길로 이끌어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민선식 복지환경국장은 “전문적인 상담 지원을 통해 폭력피해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주여성과 자녀의 인권을 보호하고 안정적인 정착과 자립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염형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