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경찰특공대 창설, 대테러 작전 수행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1/18 [17:24]

 


대테러 임무를 수행하게 될 전북경찰특공대가 창설됐다.


전북지방경찰청은 18일 전북경찰특공대 청사에서 진교훈 전북경찰청장과 송하진 도지사, 송지용 도의회의장 등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경찰특공대 창설식을 가졌다.


전북경찰특공대는 3개 전술팀과 폭발물탐지·폭발물처리·행정팀 등 총 6개 팀으로 편성됐다.


지난 9월 선발된 23명의 특공대원들은 약 한 달여간의 집체교육을 마치고 창설 후 즉각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경찰특공대 주요 임무로는 테러사건에 대한 무력진압 작전, 폭발물의 탐색과 처리, 인질·폭파협박, 인명구조 등이 있다.


전북도는 새만금을 기반으로 한 신재생에너지산업의 중심지로서 다수의 국가중요시설과 다중이용시설이 위치하고 있으며 아·태마스터스대회(2022년)와 세계잼버리(2023년) 등 국제행사를 앞두고 도내에서 발생하는 대테러상황 등의 임무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테러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전담부대가 그동안 없어 인근 광주경찰특공대의 협조를 받아 테러에 대응해 왔지만 이날 전북경찰청의 경찰특공대 창설로 골든타임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아졌다.


진교훈 전북청장은 격려사를 통해 “부단한 교육훈련을 통해 분야별 최고의 전문가가 돼 도민의 안전과 테러로부터 안전한 전북도를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