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 항만 현안 순항 ‘청신호’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1/17 [17:28]

 

국내 주요 항만의 중장기 육성 방향 등을 결정하는 해수부 항만정책 방향에 도내 대상 항만인 군산항과 상왕등도항이 포함되고 새만금 신항만도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신규 지정됨에 따라 도내 항만 활성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17일 전북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가 이날 국무회의에 보고한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도내 군산항과 상왕등도항 등 주요 현안이 모두 반영됐다.

도는 국가관리 무역항인 군산항과 연안항인 부안 상왕등도항이 해당되고 작년 기본계획을 확정한 새만금신항이 추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 군산항 최대 현안인 제2준설토 투기장 건설과 금란도 투기장 개발에서 빚어진 서천군과의 오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상생협약에 합의함에 따라 국제공모를 통한 개발계획이 반영됐다.

아울러 저수심 구간 해소를 위한 항 입구 및 1~3부두 전면 준설계획이 반영됨에 따라 상시 안정적인 선박의 입출항이 가능해져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최근 증가하는 낚시어선 및 레저선박 등으로 접안시설이 부족해진 비응항 접안시설 확장, 내항 침수시설 방지시설 등 주요 현안이 모두 반영돼 지역 배후산업 지원 및 해양레저 지원항만으로 육성하게 된다.

상왕등도항은 서해중부 해양영토 수호와 낙후된 도서 지역 어민의 안정적인 어업활동 지원을 위해 지난 2012년 국가관리 연안항으로 지정됐지만 경제성 부족으로 아직 개발을 진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계획에 부두 및 선착장 등 최소 기반시설을 우선 반영한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도에 실시설계비 22억원의 정부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이외에 지난해 변경?확정된 새만금 신항도 이번에 수립된 항만기본계획에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정식 지정돼 국비확보 및 사업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 윤동욱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이번에 국무회의 보고된 사항은 정부 최종 협의를 거쳐 확정고시할 계획이라”며“특히 도내 주요 현안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관계기관, 정치권과 적극 협력해 행정절차 이행, 국가예산 확보 등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