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무주군, 공청회와 자문회의 토대 태권브이랜드 부지선정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0/28 [16:13]

 
무주군이 태권브이랜드 조성사업을 앞두고 주민공청회와 자문회의를 토대로 부지선정을 하기로 했다.

 

28일 군에 따르면 전날 무주전통문화의 집에서 태권브이랜드 조성사업 부지선정 관련 주민 공청회가 열린 가운데 40여명의 참여자들은 부지선정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KBS 전주방송 함윤호 아나운서가 진행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최영기 교수(전주대학교), 김정환 교수(건국대학교), 무주군 이해연 의원, 류성무 공학박사, 관광협의 이강우회장이 무주읍 주민이 토론자로 나섰다.  

전문가 몫으로 참여한 KG엔지니어링 조운식 차장이 발표자로 참여했다.

 

이날 공청회는 전문가 패널과 주민들의 자유로운 토론 방식을 통한 의견청취 형식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 참여한 주민들과 전문가들은 태권브이랜드 조성사업을 위한 부지선정에 앞서 접근성과 경제성 등 여러 의견들이 제시됐다.

 

사업 예정부지는 무주 전통공예 테마파크 내 잔디마당과 무주 IC 만남의 광장으로 압축되고 있다.

무주군 무주읍 가옥리 300 일원에 위치한 전통공예 테마파크 내 잔디마당은 군유지로 별도 토지매입비가 소요되지 않으며 반딧불 축제 및 각종 행사시 관광 연계성이 매우 좋고 주변 관광자원 시설과 연계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2안으로 제시된 무주 IC 만남의 광장 일원은 IC에 위치해 차량 접근성이 양호하고 고속도로와 국도 등에서 조망이 가능해 홍보효과가 매우 좋다는 의견들이 제시됐다.

경제적 효과는 전통공예 테마파크 일원이 약 427억원, 61만명의 방문객이 올 수 있다고 추정되고 있으며 무주 IC 만남의 광장에 조성될 경우 약 378억원의 경제효과와 54만명이 찾을 것으로 관측했다.

 

송금현 무주 부군수는 “태권브이랜드 조성사업을 위한 총종 부지선정을 앞두고 주민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주민 공청회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 주민과 관계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사업 방향결정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국비 포함 72억원이 투입될 태권브이랜드 조성사업은 태권브이를 활용해 태권도의 고장 무주를 대외에 널리 홍보하고 무주구천동 등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무주읍지역으로 방문할 수 있도록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을 앞두고 있다.

 

한편 무주군은 이번 주민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과 오는 11월 전문가 검토와 자문회의를 거쳐 최종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정을윤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