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 지자체간 · 도-농민단체간 ‘갈등 고조’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0/27 [07:49]

 

전북지역 지자체간에, 전북도와 도내 농민단체간에 상호 이해관계에 따른 갈등과 대립양상이 고조되고 있어 관련된 긴장감이 한층 증폭되고 있다.


이는 전주시의 전주 예비군 훈련장(전주대대)의 전주 도도동 이전 계획을 놓고 익산시, 김제시등이 반발의 목소리를 강하게 내고 있는 한편 전북도의 농민수당 지급대상과 지급액을 놓고 전농 전북도연맹이 ‘벼 적재 투쟁’을 하면서 전북도와 날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정헌율 익산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은 26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전주대대를 익산시·김제시와 인접한 전주시 덕진구 도도동으로 옮기려는 계획을 철회하라”면서 이전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항공대대 이전으로 주민들이 소음으로 인한 고통을 받고 있는데 또 다시 전주대대를 인접지역에 이전해 익산과 김제시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며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대대 도도동 이전계획을 즉각 백지화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전주대대의 도도동 이전 계획 백지화와 전주시 화전동으로 이전 및 전주시장의 사과 등을 요구하고 이런 요구가 거부되면 도청에 중재를 요청하고 이후 범시민 서명운동 등을 전개할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전주시는 덕진구 송천동에 있는 전주대대를 완주군 봉동읍 106연대 안으로 옮기려 했으나 완주군의 반발로 무산되자 2018년 도도동 일대(31만여㎡)를 새 후보지로 확정했다.
시와 국방부는 총 723억원을 들여 올해 행정절차를 거쳐 2021년 전주대대 이전공사에 착공해 2023년 완공할 계획이다.


또 전국농민회총연맹 전북도연맹이 주민 발의 농민수당 조례안의 부결에 반발하고 ‘모든 농민에게 월 10만원’농민수당을 요구하면서 26일 도청 앞에서 ‘2차 나락(벼) 적재 투쟁’을 시작  해 전북도와 첨예한 대립각을 세웠다.


전농 전북도연맹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지난 22일 도의회 회기 하루를 남겨두고 갑작스럽게 주민 발의 농민수당 안을 폐기했다”며 “도의회는 제 역할을 못하고 송하진지사는 농민을 만나주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송 지사는 모든 상황을 알고 있으면서도 현재까지 어떠한 해결의 뜻도 비추지 않고 있다”며 “불통으로 일관하는 도지사와 전북도를 도저히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전농 전북도연맹은 지난 19일 전북도청 앞에 쌓아둔 나락 800㎏ 14포대에 이어 30여 포대를 추가로 쌓아 ‘2차 나락(벼) 적재 투쟁’을 벌였고 더욱이 앞으로 매주 투쟁을 할 것을 강조했다.


앞서 전농 전북도연맹은 농민수당 지급대상을 ‘농가’에서 ‘농민’으로 확대하고 월 5만원인 지원액을 10만원으로 인상할 것을 요구해왔지만 지난 22일 전북도의회 농업산업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주민청구 조례안이 부결됐다.


이처럼 전주대대의 전주 도도동 이전 계획을 놓고 전주시와 익산시,김제시 등 도내 지자체간에, 농민수당 지급대상과 지급액을 놓고 전북도와 도내 농민단체간에 첨예하게 대립양상을 보이고 있어 향후 추이변화가 주목되고 있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