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방송 촬영 차 고창 방문한 감독·스탭 2명 코로나19 확진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10/23 [07:25]

 

고창에서 코로나19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전북 159번, 160번째로 서울 강남 ‘스타큐 당구장’확진자의 접촉자다.
22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159번 확진자 A씨(30대)와 160번 확진자 B씨(40대)는 모두 서울 거주자다.
두 명 모두 무증상 확진자다.


이들은 19일부터 21일까지 고창과 전남 순천, 영광 등지에서 아이돌 그룹이 출연한 여행, 맛집 관련 케이블TV 촬영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함께한 촬영 스탭들은 모두 25명으로 이들은 촬영 마지막날인 21일 고창 공음면, 해리면, 심원면 등지에서 촬영을 하고 인근 식당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오후 4시32분께 촬영 도중 서울 강남 확진자와의 접촉 사실이 통보돼 고창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새벽 전북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 관계자는“촬영팀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이들이 다녀간 식당 관계자 7~8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해 자가격리했고 이외 추가 접촉자 확인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