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제90회 춘향제 온라인 축제 '호평'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9/14 [16:05]

 

제90회 춘향제가 90년 역사상 처음으로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비대면 온라인으로 호평속에 마무리됐다.

올해 춘향제는 5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세계적으로 대유행한 코로나19의 여파로 9월로 연기됐다.

주요 프로그램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연과 체험 등 대다수 프로그램이 대폭 축소했으나 춘향제의 전통을 잇고 새로운 환경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개최로 방향을 정했다.

 

이에 따라 춘향제향, 춘향선발대회, 대표브랜드 공연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상영했다.

비대면에 따른 현장감 부족을 보완하기 위해, 유튜브댓글을 통해 상호소통할 수 있어서 몰입도를 높이는 효과를 가져왔다.

또 언제 어디서나 다시볼 수 있는 온라인 매체의 장점과 함께 공연 만족도를 높이는 요소가 됐다.

 

 

유튜브 채널 '남원와락'은 지난 7월초 개설해 27편의 홍보 및 행사영상을 업로드해 축제 소통창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춘향제전위원회는 정부방침을 철저히 준수했다.

춘향제향은 무관중으로 진행했으며 제관과 촬영스탭등 참여인원을 줄였고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진행했다.

 

춘향선발대회는 철저한 비대면과 방역하에서 진행됐다.

예선심사부터 철저한 거리두기 및 방역에 노력했으며 본선진출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2주간의 합숙을 취소하고 선발대회장의 대기장소도 5개소로 분리하는 등 춘향후보들 간에도 접촉도 최소화하는 등 청정지역 남원을 지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대표브랜드공연 '춘향은 살아있다'는 몽룡역에 지오디의 손호영, 춘향역에는 타니아, 변학도역에는 윤세웅이 출연하고, 연출에 지기학, 음악에 김백찬이 참여하는 뮤지컬 공연으로 춘향전의 사랑이야기의 중심인 광한루각에서 완성도 높은 공연을 펼쳐 크게 호평을 받았다.

공연중 실시간 접속 1,200여명, 총 조회수가 1만회를 넘어가며 온라인으로 즐기는 춘향제의 가능성을 확인시켜 줬다.

 

축제 이후에도 유튜브 채널 '남원와락'은 언제든지 춘향제를 다시 볼 수 있으며 춘향제 및 남원관광 홍보 중심 채널로 지속해서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제90회 춘향제는 공연장의 박수와 환호 대신 조회수와 댓글로 대신했지만 온라인 축제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축제가 사라진 지금 온라인 춘향제가 새로운 축제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다./권희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