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여름휴가, 비대면 관광지 한옥마을서 즐기세요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7/31 [17:14]

 

 

코로나19의 여파로 휴가철 안전한 여행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관광거점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전주한옥마을이 비대면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이는 여행객들이 고즈넉한 한옥에서 힐링하면서 100대 공예 체험 콘텐츠와 한옥의 정취가 느껴지는 골목길 투어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전주한옥마을 내 운영되고 있는 160개소의 한옥 숙박시설은 소수 인원만을 수용하는 특성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용이한 것이 장점이다.

특히 각 방과 마루를 사이에 두고 야외정원이 연결된 곳이 많아 방문을 열면 언제든 야외로 나갈 수 있고 여느 숙박시설보다도 통풍과 환기가 잘 된다는 이점이 있다. 여기에 오래된 한옥에서 느껴지는 정취는 심신이 지친 현대인들의 마음을 치유하기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마음을 차분히 달래며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보는 전주한옥마을 100대 공예 체험 콘텐츠의 경우도 대부분이 예약제로 운영되는 데다 소수의 인원만이 개별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코로나19로부터 비교적 안전하다.

여행객들은 도자기공예, 부채공예, 한지공예, 매듭공예, 도장공예 등 수공예체험을 통해 우울해진 마음을 해소할 수 있다.

아울러 전주한옥마을 중심부를 벗어나면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아름다운 골목 풍경과 인생사진 코스를 즐길 수 있는 골목길 산책 투어가 있는 것도 전주한옥마을 비대면 관광의 강점이다.

‘전주한옥마을 골목길투어’라는 모바일 앱을 통해 참여할 수 있는 이 투어는 특별한 스토리를 담은 21개 존을 다니며 한옥마을의 문화와 역사를 배우는 것과 동시에 전주한옥마을의 지역 특화상품인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기념품도 수령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시는 한옥마을의 전통문화와 문화공연,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여행 정보가 담긴 ‘전주한옥마을 콘텐츠 북’을 제작해 한옥마을 내 카페와 음식점, 한옥체험업소 등에 비치했다.

이와 함께 2월에는 한옥마을 주민들의 삶과 골목길의 기억을 담은 에세이인 ‘오늘 여기오길 잘했다’를 발간하기도 했다.

김용태 한옥마을지원과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한옥마을 내 숙박, 체험공방 등 민간영역의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한옥마을에서 달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한옥마을의 체험 및 골목길 투어와 관련된 콘텐츠 정보는 전주한옥마을 홈페이지(hanok.jeonju.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