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준병의원, 12년 묵은 정읍 현안‘내장저수지 국립공원 보호구역 해제’스타트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7/03 [09:28]

 

국회 윤준병의원(민주당 정읍·고창)이 정읍의 12년 묵은 현안 사업으로서 총선 공약으로 약속했던 ‘내장저수지 국립공원 보호구역 해제’를 향한 첫 스타트를 끊었다.
정읍·고창 지역위원회는 지난달 17일 ‘제3차 국립공원 타당성조사 지역협의체 운영 위원회’에서 ‘내장저수지 일부 해제 및 월영습지 대체편입’을 총괄협의회 안건으로 의결 총괄협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환경부 국립공원공단 타당성 조사 추진 기획단’은 향후 ‘내장저수지 일부 해제 및 월영습지 대체편입’안건을 포함한 각 지역에서 올라 온 안건을 심의할 총괄협의회를 개최하고 이후 주민 공청회 및 지자체 의견 청취,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최종 결론을 정하는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공원대체 부지확보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내장저수지의 추가 해제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내장저수지가 국립공원 구역에서 해제될 경우 정읍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휴식·체험형 사계절 휴양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기 위한 핵심기반이 마련되는 것으로 그 의미와 기대효과가 매우 크다.
내장저수지의 국립공원 구역해제와 함께 내장저수지 주변의 정읍시 토탈랜드 조성 사업, 내장 상가 정비, 내장 리조트 단지의 숙박시설 건축, 국가생태관광지 추진 등 관광 인프라를 종합적으로 구축하면서 교통접근성 및 연계 강화로 내장산 사계절 관광지 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윤 의원은“내장저수지 국립공원 구역 해제는 12년 묵은 정읍의 핵심 현안 사업이고 우리 정읍시민들께서 반드시 해결을 원하는 숙원 사업이다”며“유진섭 정읍시장 등 유관기관들과 협업해 내장저수지의 국립공원 구역 해제 문제가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