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 시민 주도의 사회혁신 속도 낸다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7/02 [17:29]

 

전주시가 시민 손으로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사회혁신의 저변을 확산시키기로 했다.

전주시사회혁신센터는 올 하반기부터 소통협력공간 2호점을 조성하고 사회혁신 리빙랩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먼저 소통협력공간 2호점은 오는 9월까지 전주시청 인근에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로 예비혁신가들을 위한 활동 터전으로 조성된다. 이 공간에는 전주지역의 다양한 청년단체들이 입주해 지역사회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을 모색하는 실험공간으로 활용된다.

센터는 또 시민 주도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대표적인 사업인 사회혁신 리빙랩 프로젝트도 지속 추진한다. 이를 위해 센터는 3일부터 17일까지 참여단체를 모집할 예정이며, 올해부터는 민관이 협력해 전주시 협업부서들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정책랩 사업을 일부 도입키로 했다.

동시에 센터는 2019년에 이어 청년들의 자발적인 공동체 활동을 지원하는 청년 커뮤니티 지원사업인 ‘요즘 것들의 탐구생활’도 10월까지 실시한다. 이 사업에는 100개 팀 모집에 총 273개 팀이 지원하는 등 취ㆍ창업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청년들의 참여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작년 12월에 문을 연 소통협력공간 1호점인 성평등전주는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의 문화적 도시재생의 선두에서 지역사회 여성의 역할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한다.

구체적으로 성평등전주는 여성창작자들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문화예술 체험의 장을 만드는 ‘페미니즘 예술제’를 열고 성평등문화 확산을 위한 ‘성평등포럼’도 추진한다.

이에 앞서 센터는 지난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재난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하고 있는 청년들의 모범사례를 모은 에세이인 ‘재난위기 청년백서’ 제작 사업을 펼쳐왔다.

조선희 전주시사회혁신센터장은 “누구든지 참여해 다양한 가치를 실현하고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전주시사회혁신센터의 핵심이자 최종목표”라며 “소통협력공간 2호점을 전주의 혁신주체들이 활발히 활동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