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 동학 정신 알리는 파랑새관 조성 본격화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7/02 [17:28]

 

전주시가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안치된 추모공간인 녹두관을 건립한데 이어 전시ㆍ교육ㆍ체험공간인 파랑새관을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이달 중순부터 오는 11월까지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옛 완산도서관 B동을 리모델링해 동학농민군의 희생을 기리고 동학농민혁명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전주동학농민혁명 파랑새관’을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완산공원 일대에 조성되는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는 아시아 최초의 근대민주주의가 실현된 전주의 역사적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된다. 따라서 파랑새관은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 자원을 주제로 증강ㆍ가상현실(ARㆍVR)과 홀로그램 등 최신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해 전시ㆍ체험ㆍ교육 등과 휴식을 겸할 수 있는 다목적 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특히 동학농민혁명을 주제로 한 미술작품은 물론, 민족ㆍ민중 운동, 인권 등 민중미술 작품을 테마별로 전시하는 민중미술 갤러리가 조성돼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향후 시는 파랑새관 조성에 이어 민(民)의 광장, 쌈지갤러리, 주차장 등을 건립하는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 2단계 사업을 2021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아시아 최초의 민주주의를 실현했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바로 세우고 동학의 정신이 스며든 전주정신 정립을 통해 전주시민들의 자존감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파랑새관은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안장돼있는 녹두관과 함께 동학농민혁명의 거점시설로서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역사적 사건뿐만 아니라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전주의 ‘민(民)’의 역사를 알리는 핵심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