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군산해경, 해양경찰청 최초 드론 순찰대 창설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6/04 [16:24]


4차 산업혁명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드론’을 이용한 순찰대가 해양경찰청 최초로 군산에 창설됐다.

군산해양경찰서는 수색구조 감시체계의 고도화와 바다안전에 대한 민간 참여 증진을 목표로 한국 해양구조협회, 전북인력개발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스마트 해양드론 순찰대’ (이하 드론 순찰대)를 4일 창설했다고 밝혔다.

 

드론이 해상 실종사고 발생 시 수색지원으로 활용되긴 했지만 이처럼 조직의 명칭과 활동 방법, 수색범위를 규정한 순찰대가 창설되기는 처음이다.

이번에 창설되는 드론 순찰대는 군산해양경찰 무인항공기 운용팀과 한국 해양구조협회 전북지부에 소속된 드론 팀으로 구성되며 40명의 민간 회원 등 총 50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드론 순찰대는 앞으로 군산항과 새만금 방조제, 고군산군도를 중심으로 주말과 해수욕장 개장 시기에 광범위한 연안 해상을 순찰할 계획이다.

실제 지난해 군산해경 관내에서 발생한 179건의 해양사고 가운데 74.3%에 달하는 133건이 연안에서 발생했다.

 

드론 순찰대에서 사용하는 드론은 영상촬영 기능뿐 아니라 △갯바위 고립사고 예방, 출입금지 방파제 경고 방송 △인명구조 장비 전달 △해양오염 사고 추적감시 등의 기능이 탑재된 해양구조에 특화 설계된 장비들이다.

 

특히 순찰대 창설에 맞춰 추가로 선보이는 드론은 수중을 수색할 수 있는 소나(SONAR)를 탑재하고 잠수 기능도 갖추고 있어 실종자 수색에 활용가치가 높을 것으로 해경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군산해경은 지속적으로 드론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전북인력개발원의 도움을 받기로 했으며 매년 8명의 경찰관이 드론 전문가 교육을 이수해나갈 계획이다./순정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