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 시민·환경단체 "새만금 해수 유통 결단하라"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6/04 [16:22]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전북지역 시민·환경단체가 새만금 해수유통에 대한 전북도의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새만금 도민회의 등 41개 단체는 4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년 동안 4조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새만금 수질개선을 추진했지만 새만금호의 수질은 개선되기는커녕 오히려 더욱 악화됐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새만금호의 수질은 상류 유역의 수질영향보다 새만금호 내부의 오염에 의한 영향이 크다"며 "현재 새만금 상류유역의 만경·동진강의 수질이 개선됐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새만금 호수 수질 목표인 3-4급수보다 더 오염된 5급수 수준"이라고 했다.

 

특히 "더욱 큰 문제는 정부의 다른 보고서에서 제시됐듯이 새만금호 내부로부터 공급되는 오염량이 만경·동진강으로부터 공급되는 오염량의 3-10배가 된다는 것"이라며 "이는 새만금호 수질 목표가 달성될 수 없음을 강력히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새만금 수질개선사업과 중간평가에서는 이러한 점이 반영되지 않았고 오는 9월 실시하는 수질평가에도 제대로 고려되지 않을까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새만금 수질평가를 진실되게 하고 새만금 해수유통을 결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단체는 전북도의 변화와 결단을 촉구했다.

단체는 "전북도 관계공무원들은 여전히 '새만금호의 수질개선이 가능하다'며 해수유통 결정을 미루고 수질개선사업을 계속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나 새만금호보다도 유역환경이 양호한 우리나라 하구호 조차도 수질상황이 좋은 곳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새만금은 상류의 강 유량은 적은데 비해 새만금호의 담수량은 절대적으로 크기 때문에 여타의 하구호보다 수질개선에 더욱 어려운 조건"이라며 "따라서 새만금호의 담수호를 고집해야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새만금 2단계 수질개선사업 중 호내대책인 ‘침전지시설과 유입수 인처리시설(1,380억원)’만 활용해도 연간 1.3억톤의 농업용수를 공급하고도 남는다"며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북도청이 새만금호의 담수화를 계속해서 고집한다면 전북도민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단체는 "썩은 호수 위에 베네치아나 두바이 같은 수변도시를 만들 수 없다는 사실을 전북도민들은 알고 있다. 그리고 죽음의 호수 위에 관광레저단지를 만들 수 없으며 국제적인 도시를 만들 수 없다는 것을 누구나 알고 있다"며 "정부는 진실한 평가를 바탕으로 새만금 해수 유통을 결단해 대형 건설사만 배 불리는 해묵은 환경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