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SK넥실리스 전북에 1200억원 증설투자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6/02 [09:27]

 

 

전북도와 정읍시는 1일 오후 2시 전북도청에서 SK넥실리스(주)와 전기차 배터리용 음극재의 핵심소재인 동박 공장을 증설하는 내용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SK넥실리스(주)는 기존 정읍시 제3일반산업단지 130,071㎡(39,415평)부지에 약 1,200억원을 투자 제6공장시설을 구축하고 전북도와 정읍시는 기업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행정적 지원 및 인허가 진행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SK 넥실리스는 글로벌 동박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로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KCFT를 올해 초 SKC가 인수해 사명을 변경한 기업이다.


SK넥실리스가 1,200억원을 투자해 2022년 1분기 완공을 목표로 오는 8월 정읍공장에 연 9,000톤 규모의 제6공장을 착공하기로 한 이번 투자 결정은 전기차배터리 시장과 함께 급속도로 팽창하고 있는 동박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동박이 쓰이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25년까지 매년 40% 수준으로 성장한다.


특히 SK넥실리스가 생산하는 6㎛ 이하 극박 동박 수요는 더욱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선 배터리 고용량화, 경량화가 필요한데 여기엔 극박 제품이 유리하며 배터리에 많은 활물질을 담을 수 있어 효율이 좋기 때문이다.
SK넥실리스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 동박을 1.4m 광폭으로 세계 최장인 30km 길이로 양산하는 기술력을 갖고 있다.


SK넥실리스는 공급 부족이라는 시장 특성과 기술력 경쟁 우위 등을 고려해 생산능력을 빠르게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초 4공장 증설을 마치고 3만4,000톤의 생산능력을 갖춘 SK넥실리스는 올해 3월 5공장 증설 계획을 밝히고 2021년 3분기 완공을 목표로 9,000톤 규모의 공장 건설에 착수했고 여기에 6공장을 완공하면 생산능력은 5만톤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SK넥실리스의 증설투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SK넥실리스의 신규투자로 전북도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주민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지역상인 및 향토업체의 물품구매를 통한 지역경제 순환과 활성화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송하진지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투자환경에서도 투자를 결정한 SK넥실리스 김영태 대표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 전기차 배터리가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급속도로 성장하는 시장에 발맞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정읍공장을 기반으로 글로벌 넘버원 회사로 자리매김하길 기원한다”면서“도와 정읍시는 오늘 협약을 체결한 SK넥실리스가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업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