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도명장 조례 제정 토론회 “제도적 기반 마련 필요”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5/26 [16:52]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는 26일 의회 세미나실에서 전북도명장 조례 제정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의견 수렴에 나섰다.


이번 토론회는 전북도명장 조례를 추진한 도의회 강용구위원장 주최로 열렸고 서암석 대한민국명장, 양해승 산업인력공단 차장, 신원식 도 일자리경제정책관 등이 지정토론자로 참여했다.


먼저 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선 강용구(남원2) 농산업경제위원장은 “숙련기술자의 지위 향상과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내 산업현장의 최고 수준의 숙련기술자를 전북도명장으로 선정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며 조례 제정 및 토론회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조례안의 내용은 크게 목적과 정의 등을 규정한 총칙 부분과 전북도명장의 선정 및 자격요건, 지원내용 등을 다룬 본문 규정 그리고 심의위원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부분으로 이뤄졌다.


조례안은 숙련기술장려법상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의 산업적 특성을 고려해 숙련기술 장려에 관한 정책을 수립 시행하도록 규정된 근거조항을 기초로 입안됐다.


조례안에 따르면 전북도명장은 동일 직종에서 15년 이상 종사한 도민으로서 도내 사업장에 3년 이상 종사 숙련기술 발전에 이바지했다고 인정되는 사람이 기본 자격요건이다.


강 위원장은 “조례안이 제정될 경우 전북도명장으로 선정된 사람에는 명장 증서와 명장패 등이 수여되고 기술장려금 등의 지원도 뒤따를 예정으로 향후 숙련기술자의 예우와 명예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