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단일화(전주을)다선역할론(전주병) ‘쟁점화’

전주을 최형재 “진보세력 단일화로 民후보 1대1대결” 주장 전주병 김성주 “다선의원들 정치적 무능”VS정동영“성과 폄하하지 말라”…‘구도 대결’주목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4/06 [23:19]

 

4.15총선과 관련 전주을 지역구에서는 단일화 제안이,전주병지역구에서는 다선 의원들의 전북발전 역할론이 쟁점화되고 있어 향후 관련 표심변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이번 총선은 코로나19로 인해 조용한 선거와 함께 정책 선거가 실종됨에 따라 사실상 ‘구도 대결’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전북 정치 지형상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1대1 구도로 가느냐와 함께 다선의원의 역할론 등이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과 함께 전주을 무소속 최형재후보는 6일 오형수, 조형철, 성치두후보에게 진보세력의 단일화를 제안했고 이를 통한 단일화 후보와 민주당 이상직후보와의 1대1 대결을 주장했다.


최형재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7명이 입후보한 전주을 지역구는 민주당 후보의 일방적 우세 속에 진행되고 있고 민주당 후보는 당 지지율에 숨어 시간 가기만 기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제21대 총선 투표용지 인쇄가 6일 전국적으로 시작됐고 특히 이 지역구 타 후보들도 단일화 논의에 부정적이어서 관련 논의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민생당 조형철후보는“당선 후 민주당에 입당하겠다는 후보와 어떻게 단일화를 할 수 있느냐”면서,정의당 오형수후보도“정의당은 원칙을 지켜가면서 우리들의 입장을 선거 끝날 때까지 유권자에게 전할 계획이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5일 민주당 이상직 후보는 ‘화합과 통합’의 선대위를 구성했다.
이날 발표된 이상직 후보 선대위는 장영달, 장세환 전 국회의원이 통합선대위를 이끌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또 전주병지역구에서는 4선의 민생당 정동영후보의 전북발전 역할론이 정치 쟁점화됐다.


민주당 김성주후보는 지난 3일 중앙선관위 주최 후보자 토론회에서“지난 4년 동안 전북은 없었다. 다선 의원들이 내가 모든 문제 해결할 수 있는 해결사라고 주장하고 유권자들의 표를 받아서 국회에 들어갔지만 지난 4년 동안 전북은 정치적 무능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생당 정동영후보는“20대 국회에서 한 일이 없다는 평가는 그 누구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시민분들이 해결사라는 별명을 지어주신 것처럼 20대 국회에서 저를 비롯한 전북 의원들이 지역을 챙기는 데 최선을 다한 것은 결과로도 알 수 있고 많은 분들이 인정해 주고 계시다. 성과를 폄하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