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 ‘청년쉼표, 프로젝트’ 제9기 참여자 62명 모집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4/06 [23:04]

 

전주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최악의 청년실업난을 극복하기 위해 아르바이트 등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을 ‘청년쉼표, 프로젝트’에 우선 선정해 활동수당을 지원한다.


시는 미취업 청년을 대상으로 심적 치유를 위한 심리 상담과 자존감 회복을 위해 활동수당을 지급하는 ‘청년쉼표, 프로젝트’의 제9기 참여자 62명을 오는 17일까지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청년쉼표,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일자리, 아르바이트 등에서 비자발적으로 퇴직하거나 해고된 청년을 우선적으로 선발해 일자리 상실로 어려움에 처한 청년들에게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 또한 휴학생은 종전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으나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었을 경우 일자리상실확인서를 제출하면 9기에 한해 특별히 지원키로 했다.


특히 청년쉼터, 프로젝트에 선정된 청년들은 전문 심리상담기관에서 실시하는 개인별 심리검사와 그룹별 집단 상담을 통한 치유의 시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취업준비와 구직활동 비용, 생활비로 인한 고민을 줄여주기 위해 3개월 동안 매월 50만원씩 총 150만원의 활동수당을 지원키로 했다.
이밖에도 시는 힐링캠프와 사후 심리검사, 청년쉼표 에세이를 통해 심리상담 전후 심리적 변화를 스스로 확인하고 기록해보면서 재도전과 도약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이 프로젝트의 지원대상은 전주시에 거주하는 만18~39세 미취업 청년 중 가구 소득이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인 자로 △재학생 △휴학생 △고용보험 가입자 △실업급여 수급자 △취업성공패키지 등 정부 지원 사업 참여자 등은 제외된다.


신청방법은 전주시 홈페이지의 새 소식 란에 게시되는 청년쉼표 제9기 참여자 모집 공고를 확인 후 구비서류를 이메일로 제출하거나 전주시청 일자리청년정책과로 방문해 제출하면 된다. 시는 서류심사 및 인터뷰 등을 거쳐 5월 초 지원자를 최종 선정해 통보할 예정이다.


일자리청년정책과 관계자는 “이번 9기 ‘청년쉼표,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청년 노동시장 침체와 일자리 상실에 따라 힘겨워하는 청년층의 자존감 회복을 도울 것”이라며 “보다 많은 청년층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지원 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