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발레로 쓰는 자서전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2/06 [09:30]

 

중장년 대상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발레로 쓰는 자서전>의 아카이브 전시가 7일 오전 11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 3층(갤러리I)에서 개최된다.

발레로 쓰는 자서전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이 <문화예술교육사 인턴십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예술교육으로 현재의 자신을 탐색하고 새로운 삶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에는 50~60대 25명의 여성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10월부터 ‘나’를 주제로 발레 활동과 한줄 자서전 쓰기 등을 통해 변화하는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이번 아카이브 전시는 사진, 자화상, 한줄 자서전 등 그동안 진행해 온 결과물들을 되돌아보고 교육생들의 열정이 담긴 발레공연 ‘꽃의 왈츠’를 선보인다. 

교육에 참여한 한 참가자는 “발레는 바쁘게 살아온 나에게 좋은 기회와 행운이었다. 아직도 우리는 아름다울 자격이 충분하고, 더 아름다워지기 위해 발레를 한다”며 “열정적으로 발레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다른 참가자는 “50년 만에 발레를 배워봤다”며 “카르페디엠! 나는 출 수 있다. 나는 솟구칠 수 있다. 주문을 외우며 지금 이 순간을 즐기고 있다”고 전했다. 

몸은 60대지만 마음만은 다시 10대로 돌아간 참가자들. 그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
 
한편 소리전당 관계자는 “중장년층의 새로운 삶을 응원하기 위해 <발레로 쓰는 자서전>을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전당은 연령별 맞춤형 예술교육을 통해 누구나 다양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