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ㆍ완주군, 42년 된 전주승화원 현대화사업 공동 추진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1/15 [09:20]

 

 

1977년에 지어져 시설이 노후화되고 협소한 전주승화원이 40여년 만에 최신식 화장시설로 탈바꿈된다. 이에 따라 전주승화원을 이용하는 전주시민과 완주군민의 장례 편의가 높아지게 됐다.


전주시와 완주군은 14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시장과 박성일 군수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승화원 현대화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하는 것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양 시ㆍ군은 주민들의 편익 증진 및 품격 있는 장사문화 창출을 위한 4가지 주요 협력 과제를 설정하고 이를 이행키로 뜻을 모았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시ㆍ군은 화장시설 현대화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운영은 전주시시설관리공단에 위탁키로 했다.


또한 사업 공동 추진 시 양 시ㆍ군민이 동등한 자격으로 화장시설을 이용하고 화장시설 현대화사업비 및 사업 완료 후 화장시설 유지보수비는 양 시ㆍ군의 인구수에 따라 공동 부담키로 했다. 양 시ㆍ군은 이를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협약 체결사항을 이행하고 국토의 효율적 이용과 지자체 재정 부담 및 예산 낭비를 방지하기 위해 적극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시는 전주승화원 현대화사업이 완료되면 그간 노후화된 시설로 인해 불편을 겪었던 이용자의 장례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