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내년 총선 전북 3곳 지역구 감소 우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 ‘225:75’선거법 통과 시 익산갑 남원임실순창 김제부안 통폐합 대상으로 분류…전북 정치권 ‘촉각’

가 -가 +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09:18]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올라있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전국적으로는 26곳, 전북지역은 3곳의 지역구가 통폐합 대상이 될 것이라는 추산 결과가 나와 전북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14일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올해 1월 인구(5,182만 6,287명)를 기준으로 추산한 ‘인구미달’ 지역구는 총 26곳이다.


이는 개정을 앞두고 있는 선거법에 따라 추산한 것이다.


정당별로 보면 전국적으로 민주당 10곳, 한국당 10곳, 바른미래당 2곳, 대안신당 3곳, 무소속 1곳이 각각 인구 하한 미달 지역구다.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라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되는 선거법 개정안은 지역구(253→225석)를 줄이고 비례대표(47→75석)를 늘리는 방안이다.


선거구획정위는 총인구수를 선거법 개정안에 명시된 지역구 의석수(225석)로 나눈 1석당 평균 인구수(23만340명)를 기준으로 지역구 인구 상·하한 조건(15만3,560∼30만7,120명)을 산출해 지역구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선거구 인구수가 이 범위에서 벗어날 경우 통폐합 또는 분구 대상이 된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10곳(서울 2곳, 인천 2곳, 경기 6곳), 호남 7곳(광주 2곳, 전북 3곳, 전남 2곳), 영남 8곳(부산 3곳, 대구 1곳, 울산 1곳, 경북 3곳), 강원 1곳 등이 통폐합 대상이다.


특히 전북 지역은 익산갑(13만7,710명 민주당 이춘석 의원), 남원·임실·순창(14만731명, 무소속 이용호 의원), 김제·부안(13만9,470명, 대안신당 김종회 의원) 등 3곳이 통폐합 대상으로 꼽혔다.


획정위 관계자는 이와관련“이번 추계치는 확정된 숫자가 아니고 개략적인 산출 결과에 불과하다”며 “국회에서 선거법 개정안이 어떻게 결론이 나느냐에 따라 선거구 정리 과정이 다시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북 정치권은 선거법 개정 협상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최악의 경우 전북 지역구가 3석이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