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농협, 한돈 안전성 홍보·소비촉진 할인 판매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1/15 [09:11]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이 ASF(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돼지고기 가격 급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를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전북농협은 (사)나눔축산운동본부의 후원으로 14일에서 15일까지 이틀간 전주시 호성동에 위치한 전주김제완주축협 참예우명품관 앞에서 ‘한돈 안전성 홍보 및 소비촉진을 위한 직거래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삼겹살 100g당 1420원, 목살 100g당 1300원 등 총 1000kg을 32%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전북도청 이종환 동물방역 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인체에 무해하며 철저한 검사를 통해 안전한 돼지고기만 공급되고 있어 안심하고 믿고 먹어도 된다”며“전북도는 가격이 안정될 때까지 돼지고기 안전성 홍보와 함께 수급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북농협 유재도 본부장은“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농가에는 희망을 주고 소비자들에게는 안전한 한돈을 공급하는 등 축산업이 정상화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