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제 분야 강화, 전주시 조직개편안 입법예고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1/07 [10:35]

 

전주시가 시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제전담 조직을 전진 배치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사회연대, 농업, 통합 돌봄 기능 등을 강화해 가장 인간적인 도시를 구현하는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시는 사람ㆍ생태ㆍ문화와 따뜻한 일자리가 있는 4대 시정 핵심가치를 실현하고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신성장산업본부 국 단위로 기구조정 및 명칭변경 △한시기구(사회적경제지원단) 연장 및 명칭변경 △원활한 시정현안 추진 민 효율적인 조직운영을 위한 기구와 인력 등 조정 △국가정책 이행에 따른 인력보강 등을 골자로 한 행정기구 개편안을 마련하고 관련 조례를 입법예고했다고 6일 밝혔다.


조례안에 따르면 시는 기존 신성장산업본부를 국 단위 기구로 조정해 탄소ㆍ수소ㆍ드론 등 신성장산업 육성과 일자리정책, 세정업무 등을 총괄할 ‘신성장경제국’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전진 배치했다. 또한 이웃과 더불어 사는 따뜻한 경제 실현을 위한 한시기구인 사회적경제지원단의 존속기간을 1년 더 연장하는 한편, 다양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과 연대해 칸막이 없는 사회적 경제를 구현하기 위해 명칭을 ‘사회연대지원단’으로 변경한다.


이와 함께 시는 기존 5급 기구(과 단위)였던 ‘농업기술센터’를 농정기구인 친환경농업과, 동물복지과, 완산·덕진구청 농축산관리팀 등과 통합해 4급 기구(국 단위)로 직급을 상향키로 했다. 과 단위로는 △국가정책과 예산 대응 △지역대학들과 지자체 협력사업 발굴 및 중앙공모사업 대응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협력 등을 위한 ‘미래전략혁신과’가 신설된다.


아울러 현재 팀 단위인 ‘통합돌봄총괄팀’은 ‘통합돌봄과’로 확대 개편돼 어르신들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지역사회와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보건의료, 요양, 돌봄, 주거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 사업을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도 안전한 먹거리인 지역 농산물의 생산부터 유통ㆍ소비까지 지원하는 기존 ‘전주푸드팀’은 ‘먹거리정책과’로 조직이 확대돼 지속가능한 농촌발전을 실현하고 공공급식 확대 및 건강하고 신선한 먹거리정책을 실현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인해 전주시 공무원 정원은 2,160명으로 40명이 늘어나지만 증원인력의 상당수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중앙부처 국가정책 배정 인력 분이며, 시는 나머지 신규 행정 소요인력분에 대해서는 기능인력 재배치를 통해 인력운용 효율성을 강화키로 했다.


최현창 기획조정국장은 “민선 7기 핵심프로젝트와 주요 현안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이번 조직개편안은 기능과 조직, 인력에 대한 효율성을 높이는데 주안점을 뒀다”면서 “조직개편을 통해 시정 경쟁력이 한층 강화된 만큼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사람ㆍ생태ㆍ문화와 따뜻한 일자리를 중심으로 전주를 지속가능한 도시, 세계적인 도시로 성장시키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입법 예고된 전주시 조직개편안은 이달 중 개최예정인 전주시의회 제365회 2차 정례회에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