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동료직원 성폭행' 공무원 2심서도 징역형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0/31 [09:41]

 

술에 취해 동료직원을 성폭행한 공무원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는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A씨(46)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의 항소를 기각,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원심의 4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도 유지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22일 오후 9시께 군산의 한 펜션에서 술에 취해 잠든 동료 여직원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은 모 자치단체 소속 공무원으로 이날 워크숍을 위해 선유도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들과 술자리를 가진 A씨는 2층 여직원 숙소에 들어가 B씨와 함께 잠이 들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사실을 전해들은 B씨는 성폭행을 당했다고 판단,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서 A씨는 “술에 만취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유전자 감정 결과 A씨의 DNA와 B씨 몸에서 채취한 DNA가 일치했다.

사건이 불거지자 A씨는 직위해제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동종범죄가 없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등 다소 참작할 만한 사안이 있지만, 원심이 정한 형량이 결코 무겁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