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저축은행 취약차주 사전지원 확대 전망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0/23 [09:56]


그동안 가계대출에 한정됐던 저축은행의 취약차주 사전지원이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또 사전지원 대상이 되면 금리 인하, 원리금 상환유예, 이자 감면 등 혜택과 함께 워크아웃 시 원금감면 기준 금액을 1000만원 이하에서 2000만원 이하로 확대하고 원금 감면 한도도 개인신용대출(50~70%)에서 개인·개인사업자 신용대출(70~90%)로 확대한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이달 말부터 이런 내용을 담은 저축은행중앙회 '채무조정제도 운영규정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기존 취약·연체차주 지원 규정이 산재해있고, 최근 경기둔화 등의 여파로 개인사업자 등의 상환능력도 저하되고 있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또 체계적인 채무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저축은행중앙회 표준규정에 '채무조정제도 운영규정'을 추가하고 대출규정·업무방법서 등에 각각 기술돼 있던 지원 내용을 '운영규정'으로 일원화한다.
또한 채무자 유형별로(연체 우려자·단기 연체자·장기 연체자) 가계뿐만 아니라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을 포함해 취약차주 사전지원, 프리워크아웃과 워크아웃 등 3단계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우선 취약차주 사전지원대상을 가계에서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까지 확대해 통일성 있는 채무조정 지원체계를 구축하며 사전지원대상이 되면 이자 감면과 사전경보체계(중소기업은 추후)를 적용한다.
특히 워크아웃도 지원대상을 1000만원 이하 요주의 채권에서 2000만원 이하 요주의 채권으로 확대하며 원금감면 기준금액도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늘린다.
또 가계 주택담보대출 차주만을 대상으로 하던 채무불이행에 따른 담보권 실행 사전 상담을 가계·개인사업자에 대한 모든 담보대출로 확대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저축은행중앙회를 중심으로 취약 자영업자 컨설팅 지원방안을 마련해 올 중으로 시행 한다"고 말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