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핀잔에 아내 살해 50대, 2심도 징역10년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0/23 [09:53]

 

돈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 아내를 살해한 50대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는 22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54)의 항소심에서 검사와 A씨의 항소를 모두 기각,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A씨는 지난 2월 6일 오전 2시35분께 군산시 나운동의 아파트에서 아내 B씨(45)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결과 A씨는 아내가 “돈도 못 벌어다 주면서 무슨 말이 많냐. 헤어지자”고 하자 이에 격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항소심 재판부는 “살인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는 중대 범죄로 엄히 처벌해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범행 후 자수한 점 등을 감안할 때 원심의 형이 적절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