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 플라즈마 열분해 가스에너지화 시범사업 추진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0/22 [21:12]

 

전주시가 앞선 두 차례 부결됐지만 사업의 시급성을 들어 전주시의회 제364회 임시회에 ‘플라즈미 열분해 가스에너지화 시범사업 합의각서동의안’을 세 번째로 제출해 시민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시에 따르면 전주권(전주, 김제, 완주, 임실)에서 발생하는 생활쓰레기 처리를 위해 1일 400톤 규모의 전주권 광역소각자원센터를 2006년 9월 준공해 13년째 운영 중이지만 최근 국민생활 패턴 변화(1회용품 사용 증가)에 따른 고열량 생활쓰레기 반입 증가로 소각로 내 온도가 상승(1,000℃ 이상)해 안전상의 문제로 시설능력이 1일 280톤(70%)으로 소각량이 저하된 상태다. 더욱이 대형폐기물선별장에서 발생하는 고열량의 가연성폐기물(목재, 비닐 등)을 자체 소각하지 못하고 반입량 1일 51톤 중 평균 20톤(연간 6,000톤)을 외부에 위탁처리 중이다.


또한 내구연한 5년 전인 오는 2021년까지는 안전진단을 실시해 소각로의 폐쇄 또는 대보수 후 연장 운영 등을 결정해야하고 연장 운영을 위한 대보수시에는 약 76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판단되며, 내구연한 3년 전인 2023년까지는 주민지원협의체와 협의해 소각장 연장운영 여부를 합의 결정해야하기에 주민협의체 연장 운영 거부 시 새로운 입지를 선정해야하는 애로가 발생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특히 폐기물 성상(열량) 변화에 따른 현 소각장의 구조적 한계와 환경 문제, 주변 주민의 공공연한 반대 표명 등 연장 운영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며, 설혹 연장 운영에 합의하더라도 현재까지 소각장 주변 주민들의 행태를 볼 때 소각장 운영을 볼모로 주민지원규모의 확대 등 무리한 요구를 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 제3의 장소로의 이전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


시는 이에 따라 친환경적인 폐기물처리 방식으로 알려진 플라즈마 열분해 방식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나 국내 생활폐기물 처리 실증사례가 없어 2021년 소각장 운영방안 계획 수립 이전 그 가능성을 검증할 필요가 있어 시범사업을 추진하려는 것이며, 시법사업은 순수민간투자 사업으로 시의 재정적 부담은 공유재산 무상임대 및 폐기물처리수수료 지급 등에 한정될 것이고 시범사업 성공 시에는 여러 건설 방안 중 한 가지 대안이 될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소각장으로부터 300m 이상 떨어진 마을주민들은 오히려 자신들이 더 큰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자신들과는 협의도 하지 않은 채 밀어붙이고 있어 이를 절대 용인할 수 없는 입장이다. 이날 전주권소각자원센터피해주민대책위원회 등은 전주시청 브리핑 룸을 찾아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지난 3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관련 동의안을 전주시의회에 제출해 모두 부결됐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하는 것은 전주시가 전주시의회의 권위를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라며, 이는 2026년 이후에도 전주소각장을 제외한 현재의 위치에서 계속해서 운영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