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종합경기장 재개발 무엇이 문제인가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4/23 [07:13]

한동안 잠잠했던 '전주 종합경기장 이전·재개발 사업'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전주 종합경기장 재개발 사업은 민간자본을 끌어들여 종합경기장을 철거한 뒤, 호텔과 컨벤션, 쇼핑센터 등을 건립하고 전주 월드컵경기장 주변에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등 대체 체육시설을 짓는 것이었다.

이 문제는 2004년에 시작되어 14년이 지났다. 전북도와 전주시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표류하고 있다. 송하진 현 전북지사가 전주시장 시절이었던 2012년 전주시는 종합경기장 이전·개발사업 민간 사업자 공모를 통해 롯데쇼핑을 사업자로 선정했다.

전주시가 종합경기장 부지를 롯데쇼핑에 양여하는 대신 롯데쇼핑은 전주월드컵경기장 부근에 야구장과 육상경기장을 신축한 뒤, 시에 기부하는 방식이었다. 롯데쇼핑은 종합경기장 부지에 쇼핑몰과 영화관 등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김승수 전주시장이 취임한 민선 6기 들어 변화가 생겼다. 소상공인들의 반발 등을 이유로 자체 예산을 들여 종합경기장 부지를 시민공원으로 조성하고,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등 대체시설을 짓겠다는 방향으로 재설정했다.

최근 전북도는 전주시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전주 종합경기장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전주시에 '주의' 조치를 내렸다. 주의 조치가 내려진 뒤에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징계도 내려질 수 있다. 전주시는 전북도와의 협의 없이 종합경기장 재개발 사업을 밀어붙였다.

사업 추진 방식을 민자사업에서 재정사업으로 임의 변경해 지방재정 중앙투자 사업 심사에서 승인받지 못했다. 육상경기장 및 야구장 등 대체시설 건립이 지연되는 등 지난 2005년 도와 체결한 양여계약 이행 노력을 하지 도 않았다.

재정 건전성 우려도 제기됐다. 민간 사업자와의 손해배상 등 소모적 법적 분쟁이 우려되는 것도 지적받았다. 전주시는 종합경기장 재개발 사업을 추진할 때 전북도와 충분한 사전 협의를 거쳐야 한다.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해 재정 부담을 가중시키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