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소상공인 개선사업 주관기관 선정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4/02/20 [13:59]

 

전북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추진하는 ‘2024 희망리턴패키지 경영개선·재창업사업화’ 주관기관으로 3년 연속 선정됐다.

경진원은 전북 권역의 희망리턴패키지 주관기관으로서 2022년부터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경영진단 159개사, 멘토링 881회, 사업화 98개사 등을 지원해오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폐업(예정) 소상공인들을 위한 ‘재창업 사업화’ 프로그램이 추가돼 지원범위가 확대됐다.

경영위기 및 폐업(예정)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영진단+경영개선교육+경영개선 사업화’와 ‘재창업교육+재창업사업화’를 통해 소상공인 경영안정화와 재창업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은 소상공인들의 경영 위기, 재기 등 단계에 따라 총 2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세부 지원내용의 경우 ‘경영개선 지원’은 매출 감소 등 경영상 위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문가 현장 진단을 통해 경영상황을 정확히 분석한다. 그 결과에 따라 경영개선교육과 개선자금(최대 2천만원)을 연계 지원해 폐업을 예방하고 경영안정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재창업 사업화’는 폐업을 앞두고 있거나 폐업한 소상공인, 재창업 1년 이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며, 생계형 재창업을 유도하고 초기창업 도약을 지원하여 창업 성공률을 제고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e-커머스 등 유망·혁신 업종으로 재창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들에게 업종별 특성에 맞는 재창업 특화(경영/실습)교육과 멘토링, 실제 재창업에 필요한 재창업자금 등을 패키지 형태로 지원한다.

뿐만아니라 비즈니스 기회를 확장하고 최신 창업 트렌드 및 시장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박람회 견학을 지원하는 것 이외에도 선배기업 및 우수소상공인의 선진사례를 탐방하는 네트워킹과 성과공유회, 법률자문 등 다양한 지원을 계획 중이다.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의 지원 대상은 매출액 감소, 저신용 소상공인 또는 특별재난지역·고용 위기 등 특별지정지역 소재 소상공인이다. 2024 희망리턴패키지 소상공인 모집은 2월 말 모집공고 예정이며, 이번 사업은 올해 11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윤여봉 원장은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은 소상공인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교육, 마케팅, 사업화 지원금 등 다양한 연계 지원을 제공하는 패키지 사업으로 지역사회 발전과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며 “소상공인의 폐업 부담을 경감하고 신속한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승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