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2월 4주차 상영프로그램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4/02/20 [14:41]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이 2월 4주차 신작으로 <바튼 아카데미>, <오키쿠와 세계> 총 2편을 개봉, 상영한다.

 

<바튼 아카데미>는 <사랑해, 파리>, <네브라스카>, <다운사이징>, <사이드웨이> 등등을 연출한 알렉산더 페인 감독의 신작이다. 

 

영화는 1970년 바튼 아카데미를 배경으로 크리스마스를 맞아 모두가 떠난 학교에 남게 된 세 사람이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가슴 따뜻한 위로를 나누게 되는 이야기다. 

 

<사이드웨이>에서 폴 지아마티와의 협업으로 아카데미 각색상을 수상한 바 있는 감독은 이번에도 지아마티를 전격 캐스팅한다. 

 

고집불통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역사 선생님 폴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폴 지아마티는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로 지명됐다. 

 

묵직하면서도 섬세한 연기로 주방장 메리 소화한 더바인 조이 랜돌프 역시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이렇듯 이 작품은 제96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총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돼 평단과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오키쿠와 세계>는 휴먼 드라마, 서스펜스, 스펠터클한 대작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테마의 영화를 선보였던 일본 뉴웨이브의 거장 사카모토 준지 감독의 30번째 장편작이자 최초의 오리지널 각본으로 완성된 영화다. 

 

영화는 19세기 에도 시대와 분뇨업자라는 독특한 소재를 순수하고 섬세한 시선으로 담아낸 연출로 호평받았다. 

 

일본 시대극으로 19세기 몰락한 사무라이 가문의 외동딸 ‘오키쿠’와 인분을 사고파는 분뇨업자 ‘야스케’와 ‘츄지’, 세 남녀의 사랑과 청춘을 경쾌하게 담았다. 

 

제78회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괴물>, 미야자키 하야오의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등을 제치고 대상, 각본상, 녹음상 등 총 3관왕을 차지했다. 

 

더불어 권위 있는 일본 영화 잡지 「키네마준보」 BEST 100 1위 및 각본상을 수상했다. 

 

15일 개봉작으로 <바튼 아카데미>, <오키쿠와 세계>가 개봉, 상영되며 이외에 추가 개봉될 작품은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개봉작과 더불어 기획 상영 ‘예술가의 시선’도 계속 진행한다. 

 

21일 오후 7시 30분 <타르콥스키, 기도하는 영혼> 상영 후 홍상우 경상국립대학교 러시아학과 교수의 씨네토크가 준비돼 있다. 

 

홍상우 교수가 안드레이 타르콥스키의 예술 세계를 심층해설해 줄 예정으로 한층 타르콥스키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는 시간이 될 것이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