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수진 도의원, 디지털재난 지원 근거 마련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4/02/07 [16:20]

 

 

디지털재난으로부터 도민이 겪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적 근거가 마련된다.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이수진의원(국민의힘 비례)이 대표 발의한 ‘전북특별자치도 디지털재난 지원 조례안’이 지난 2일 열린 제406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조례안은 2022년 판교 데이터 센터 화재로 인한 카카오 서비스 먹통 사태,지난해 온라인 민원 서비스인 정부24 장애 발생 등과 같이 일상의 불편뿐 아니라 경제생활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디지털재난 발생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재난 발생 시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도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추진됐다.

조례를 대표발의한 이수진의원은“카카오, 네이버, 정부24 등 서비스 장애로 소상공인, 플랫폼 노동자, 도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고 경제사회 전반을 마비시키는 디지털재난은 자연재난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며 “앞으로 도민이 디지털 재난 사고로부터 안전한 생활과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