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 국가 바이오특화단지 지정 ‘청신호’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4/02/01 [16:12]

 

 

국내 바이오업계에서 최상위를 달리고 있는 기업들이 잇따라 전북에 둥지를 틀면서 전북특별자치도가 목표로 하고 있는 국가 바이오특화단지 지정에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지난달 23일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첫 투자협약을 맺은 바이오기업들이 각각 전주와 익산,정읍을 거점으로 전북자치도의 청사진인 ‘바이오 트라이앵글’을 형성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1일 도청 회의실에서 김관영 전북자치도지사를 비롯해 정헌율 익산시장, 박성태 원광대학교 총장,서일영 원광대학교병원장, 유종만 오가노이드사이언스 대표,박갑주 레드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한 오가노이드사이언스사는 세포를 배양 또는 재조합해 장기 유사체를 만드는 기술인 오가노이드 분야를 가장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대표 앵커기업이다. 

특히 오가노이드사이언스는 오가노이드 기반 기술로 다양한 난치성 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있고 지난 2021년에는 광명에 대규모 GMP시설을 개소, 조기 임상에 진입하고 다양한 신약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기업이다.

또 이날 함께 투자협약을 맺은 레드진은 자체 기술로 인간과 반려동물의 세포 기반 배양적혈구를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 기업으로 유전자 교정 기술과 줄기세포 배양 기술을 활용해 인간과 반려동물의 치료 및 수혈용 배양적혈구를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레드진 연구개발에는 유전자 관련 대표 기업인 툴젠을 설립한 바 있는 김진수 박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가노이드사이언스와 레드진은 원광대학교 내에 사무실과 연구실을 갖추고 도내 관련 연구기관 및 대학병원과 협력해 레드바이오 분야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그리고 이번 투자협약을 기반으로 어느 정도 연구가 진행되면 2025년에는 대규모(1,500~3,000평)실험 및 생산시설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으로 전주(전북대학교)-넥스트앤바이오,익산(원광대학교)-오가노이드사이언스와 레드진,정읍-바이오메이신과 에이치엘비제약 등 3개 지역의 사업추진 체계가 갖춰져 바이오특화단지 지정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더불어 병원과 연구기관들의 축적된 임상연구 노하우에 더해 관련 기업들의 연구·제조기술이 시너지를 발휘하게 되면 향후 대규모 플랫폼을 구축하고 치료제 개발을 선도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전북자치도와 각 3개 기초단체는 행재정적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김관영전북자치도지사는“오가노이드와 세포 기반 배양인공혈액 분야에서 최고의 기업들이 전북에 투자하게 됐다”며 “레드바이오 기업들의 투자를 발판으로 바이오산업을 전북특별자치도 미래 먹거리 첨단전략산업으로 육성,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전북경제를 살아 숨쉬게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헌율익산시장은“오가노이드와 세포 기반 배양인공혈액을 활용한 치료제 생산 선도 기업의 투자를 통해 익산이 바이오 산업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구심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바이오 산업에 대한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업과 인재가 모여드는 도전과 기회의 도시로 발돋움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성태 원광대학교총장은“첨단 재생치료제 개발의 선두기업들이 원광대학교 내에 연구소를 설치한다.”며“바이오 산업 인재 양성을 위한 첨단학과 신설,기업과 협업 할 수 있는 오픈랩 및 GMP시설을 학내에 유치해 바이오 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기 기자, 최두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