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립교향악단 2024년 신년음악회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4/01/25 [14:28]

 

 

 

전주시립교향악단이 ‘대한민국 문화도시, 전주’ 예비도시 승인기념 신년음악회를 26일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갖는다. 

 

265회 정기연주회의 일환으로 마련되는 이번 공연은 로시니의 ‘윌리엄텔 서곡’, 차이콥스키 ‘잠자는 숲속의 미녀 모음곡’, 슈트라우스 ‘박쥐’와 베르디 ‘라트라비아타’의 유명한 아리아와 모차르트의 클라리넷 협주곡 등 다채로운 무대가 준비돼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문화로 지역의 삶을 바꾸는 ‘문화도시’를 조성하는 전주시의 정책에 부응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전주시립교향악단은 준비한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감동적인 멜로디로 가득한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연주되는 첫 곡은 로시니의 마지막 오페라인 ‘윌리엄텔 서곡’으로 이 희곡은 아들의 머리에 놓인 사과를 석궁으로 명중시켰다는 스위스의 전설적인 영웅 '윌리엄 텔‘의 이야기가 담겨 있으며 알프스에 사는 스위스 주민들의 삶과 투쟁, 폭력적인 억압에 맞서 자유를 쟁취하는 과정을 그림 그리듯이 잘 묘사했다.

 

두 번째 곡은 뉴욕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LA필하모닉 공연 등 오페라와 콘서트 무대를 어우르는 활발한 연주 활동을 하는 소프라노 박소영이 협연자로 나서 감동적인 오페라 아리아를 선사한다.

 

세 번째 곡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케스트라의 19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블라인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되어 클라리넷 종신 수석주자로 활동했으며 현재 한양대학교 교수로 재직중인 클라리네티스트 조인혁이 모차르트의 클라리넷 협주곡 A장조를 들려준다. 

 

피날레 무대는 전주시립교향악단의 연주로 차이콥스키의 ‘잠자는 숲속의 미녀 모음곡’을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과 동화적인 분위기, 힘찬 멜로디를 통해 환상적인 음악의 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전주시립교향악단 지휘자 성기선은 “2024년 새해에 전주시민들께 들려 드리는 첫 연주회를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으며 희망찬 새해에 맞는 음악과 함께 힘찬 새해를 출발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