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새만금 수상태양광 입찰 ‘잡음’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1/02/22 [20:27]

 

 

한국수력원자력 주도의 300㎿ 규모의 새만금 수상태양광 입찰과 관련 대기업 특혜, 지역상생 원칙 위반 등 ‘잡음’이 일고 있다.


조동영 전북도의원 등 새만금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는 22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지역상생을 무력화시키고 환경을 훼손하는 한수원 300㎿ 수상태양광 입찰을 전면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한수원 사업이 이대로 진행돼 선례가 된다면 새만금재생에너지민관협의회가 어렵게 구축한 지역과의 상생 원칙과 합의 정신이 무의미하게 된다”며 “즉시 공고를 전면 철회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과 향후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도가 적극 대처할 것”을 요구했다.
우선 민간위원들은“한수원은 지난 2020년 12월29일 자회사 (주)새만금솔라파워를 통해 새만금 300MW 수상태양광 입찰 공고를 내고 올해 2월15일 제안서 접수를 마쳤고 접수 마감 결과 두 곳만 입찰에 참여했고 그마저 새만금솔라파워 참여기업인 현대글로벌(주)에 상상할 수 없는 특혜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입찰에 참가한 또 다른 업체인 광주의 모업체의 경우 현대글로벌(주)업체를 위한 ‘들러리 기업’이다.”면서“특히 한수원은 300MW 전체를 대상으로 입찰 공고를 내는 모양새를 취했으나 사실상 100MW 분량은 ‘제3의 계약자’로 표현된 현대글로벌(주)에게 일방적으로 배정하는 불공정 입찰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민관협의회는 이날 지역업체 참여 비율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민관위원들은“이번 한수원 입찰공고 마감결과 지역업체 참여 수는 불과 4~5개사(한화컨소시엄 4개, 다른 컨소시엄 5개)이며 민관협의회의 합의 사항이었던 지역업체 참여비율 40%가 지켜지지 않았다.”며“더욱이 총 사업비 3,400억원 중 지역업체 시공참여 몫은 600억원에 불과해  사실상 18%만 참여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은 자재로 FRP와 발포플라스틱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도 제기했다.
민간위원들은“새만금을 FRP 구조체로 뒤덮을 경우 20년 후 엄청난 양의 산업폐기물 발생이 불가피하다”며 “9년이 경과한 합천댐 수상태양광 FRP 구조체는 자외선에 부식돼 유리섬유가 묻어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태양광패널과 지지대를 물 위에 띄우는 부력체에 발포플라스틱을 사용하는 충진형을 쓰도록 정한 기술규격도 문제다”며 “새만금 농업용지 내에 농어촌공사가 추진하는 ‘햇빛나눔사업’에서는 내부를 충진하지 않는 ‘비충진형’ 방식의 부유체를 선정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비충진형 방식이 부력을 더 확보하고 재활용이 우수하다는 판단했기 때문이다”고 했다.


한편 한국수력원자력 주도의 300㎿ 규모의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은 23일 제안 접수자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고 빠르면 이달 안으로 사업자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대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