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여름철 수난사고 주의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7/08 [09:38]

 


여름만 되면 잠깐의 부주의로 소중한 생명을 잃는 수난사고가 이어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7일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간 발생한 수난사고는 모두 3만7,000여건에 달하며 169명이 목숨을 잃었다.

발생 시기별로 보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는 8월에 수난사고가 가장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가장 위험할 수 있는 시기는 6월이다.

 

6월의 경우 물놀이 하기엔 이른 시기지만 안전요원 등이 배치되지 않아 사고가 났을 때 신속한 대응이 어렵기 때문이다.

물놀이 사고 사망 원인별로 보면 수영 미숙으로 인한 사고가 30.2%로 가장 많았고 안전 부주의와 음주 수영이 그 뒤를 이었다.

장소별로 보면 전체 사망사고의 절반 정도인 75건이 하천이나 강에서 발생했다.

강의 경우 지형에 따라 유속의 깊이가 급격히 달라져 물놀이 사고가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전주덕진소방서 관계자는 "일기예보에서 많은 호우나 집중호우, 풍랑주의보가 발령되는 경우에는 외출과 물놀이를 자제하고 수영에 자신이 있더라도 너무 물이 깊은 곳으로 가면 안된다"며 "수난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의 착용"이라고 조언했다.

 

윤병헌 서장은 “수난사고 예방은 안전수칙 준수가 최선”이라며 “신속한 현장대응을 위해 지속적인 교육 및 훈련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