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새만금 태양광 연계 창업 클러스터 추진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6/26 [09:09]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과 연계한 창업 클러스터가 추진된다.


새만금개발청은 민간기업의 투자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과 연계한‘투자유치형 발전사업’제1차 사업자(산업투자형 발전사업)공모를 6월 25일부터 8월 25일(60일간) 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복합도서관 기반의 창업지원센터와 글로벌 IT(정보통신)기업을 겨냥한 데이터센터 등 총 6,000억원 이상의 투자사업에 대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MW(메가와트)를 인센티브(투자혜택)로 부여하는 사업 모델이다.


최근 새만금은 공항?항만 등 대규모 핵심 기반시설 설치계획이 확정되고 간선도로의 개통을 앞두고 토지임대료 인하 등 다양한 인센티브가 도입돼 혁신기업의 투자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만 18개 기업의 입주가 확정(3,414억원 투자)됐고 올해도 많은 기업이 새만금에 대한 투자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투자유치형 발전사업’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발전사업(2.6GW(기가와트))중에서 수상태양광 사업을 새로운 인센티브로 활용하는 획기적인 사업으로 이를 통해 대규모 민간투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수상태양광 사업을 인센티브로 부여하기 위해 작년 11월 말 사업모델을 발굴 공모를 추진 지난 2월 1단계로 총 4건의 사업모델을 선정했다.


4건의 사업모델은 데이터센터와 창업클러스터(협력지구)를 조성하는 ‘산업투자형 발전사업’(1건)과 국제협력용지 250만m2(1건), 관광레저용지 570만m2(2건)를 개발하는 ‘개발투자형 발전사업’으로 인센티브는 사업내용과 규모에 따라 건별로 부여한다.


개발청은 이번 사업자 공모를 시작으로 나머지 3건의 사업들도 차례대로 사업자 선정절차에 착수 올해 안에 1단계 투자유치형 발전사업자를 모두 선정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1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나머지 재생에너지를 대상으로 2단계 사업도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1차 투자유치형 발전사업의 세부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창업클러스터의 경우 창업혁신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복합도서관 기반의 핫 플레이스(인기 명소)를 연계 생산개발과 소비시장이 융합된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데이터센터는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유치하고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IT기업이 참여하는 데이터센터의 중심지로 육성하는 것을 말한다.


인센티브의 경우는 총 6,000억원 규모 투자사업에 대한 혜택으로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MW를 부여한다.


이외에 총 2.1GW 규모로 추진 중인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은 투자유치형 발전사업을 포함한 전체 사업의 인허가를 일괄 추진 중이고 올 하반기 한국수력원자력이 추진하는 300MW를 시작으로 차례대로 착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이 구체화됨에 따라 새만금 지역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도 가속화되고 있다.


작년에는 네모이엔지 등 3개 기업과 수상태양광 성능평가센터(한국산업기술시험원 산하)의 입주가 확정됐고 올해도 관련 기업과 국책연구기관이 4곳 이상 입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새만금개발청은 발전단지 조성과 기업유치뿐만 아니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과 전문인력 양성사업 등 정책적인 지원사업을 지속 발굴 새만금을 세계적 수준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투자유치형 발전사업을 통해 새만금에 새롭고 혁신적인 민간투자가 촉진될 것으로 전망되고 특히 이번에 사업자를 모집하는 창업클러스터와 데이터센터는 새만금에 젊고 활기찬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