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주시, 노후 공동주택 시설개선으로 시민행복 UP

가 -가 +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2/19 [16:43]

 

전주시가 주거환경이 열악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노후 공동주택 거주민을 위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으로 개선키로 했다.


이와 함께 노동인권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경비원의 휴게시설도 개선해 경비근로자들의 편의도 높여나가기로 했다.


시는 올해 총 7억원을 들여 노후화됐거나 소규모인 공동주택 35개 단지의 시설개선을 지원해 시민의 삶의 질을 제고하는 ‘노후ㆍ소규모 공동주택 관리비용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3월부터 26개의 노후 공동주택 단지와 5개의 소규모(4~19세대) 공동주택 단지의 시설물 보수비용을 지원하며, 또 경비원 등 근로자 휴게시설 설치를 위한 시설 개선사업도 4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지원 금액은 준공 후 20년 이상 경과한 공동주택에 대해 단지별로 사업비의 70%를 지원하며, 소규모 공동주택의 경우 80% 이내로 최고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이번 달 ‘노후 공동주택 및 소규모 공동주택 지원 심사위원회’를 거쳐 사업대상을 최종 선정하며, 사업에 선정된 공동주택은 연말까지 옥상방수, 외벽도색, 도로보수 등 아파트와 부대시설의 내구성을 위한 보수공사와 근로자를 위한 휴게시설을 설치하는 등 노후 환경을 개선하게 된다.


건축과 관계자는 “건물 노후화로 도시의 이미지를 해치던 낡은 공동주택의 외벽을 도색하고 시설을 개보수하는 등 공동주택을 새롭게 단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입주민들에게는 삶의 질을 높여 건강한 활력소를 주는 것은 물론 전주시 도시 이미지 개선에도 큰 효과가 있는 만큼 앞으로도 시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전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05년부터 노후주택 관리비용 지원 사업을 펼쳐 현재까지 총 501개 단지의 8만1,117세대를 지원해 시민들의 주거환경개선에 크게 기여해왔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새만금일보. All rights reserved.